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맥종’ 인생 캐릭터라 말해도 과언이 아닌 이유!

입력 2016.12.28  11:28:35

공유
default_news_ad1
▲ 배우 박형식이 박형식을 위한, 박형식에 의한 ‘삼맥종’을 완벽히 표현해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뉴스팩트 민기정 기자

박형식은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연출 윤성식, 극본 박은영)' 4회에서 자신의 왕좌를 찾기 위해 ‘화랑’에 들어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삼맥종(박형식 분)은 위화공(성동일 분)에게 찾아가 “망치려는 게 아니라 바꾸려 한다 했소? 바꾸려면 무너뜨려야 하는데, 그만한 배짱은 있으시고?”라며 “백성은 즐겁고 군주는 고통받는 나라. 백성은 나라를 위해 걱정하지 않는데 군주는 백성을 걱정하는 나라. 이게 그쪽이 바라는 나라요?"라고 위화공에게 물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삼맥종은 이어 “나도 그런 나라에 살고 싶어져서”라고 화랑에 들어가야 하는 반쪽짜리 진심을 전하자 의외의 답변에 놀란 위화공이 “넌 누구냐?”라고 묻는다. 그러자 삼맥종은 “진짜 신국이 바뀌길 바라는 사람”이라며 얼굴 없는 왕의 진심을 드러내 극에 대한 긴장감을 높였다.

박형식은 얼굴 없는 왕에서 화랑으로 들어가 자신의 왕좌를 찾기 위해 본격적으로 지소태후(김지수 분) 앞에 나서며, 아로(고아라 분)를 차지하기 위한 선우(박서준 분)와의 삼각 로맨스도 그려질 예정이다.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KBS 2TV '화랑' 캡처]

민기정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