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모두 ‘이번 생이 처음인’, 우리의 청춘들을 위한 드라마!

입력 2017.09.18  14:48:59

공유
default_news_ad1
▲ ‘아르곤’ 후속으로 '이번 생은 처음이라'가 오는 10월 9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뉴스팩트 권선영 기자

우리는 모두 이번 생이 처음이다. 흔히 어린 아이가 실수를 하면 ‘괜찮아 처음 하는 거니까’라는 말로 달래곤 하지만 어른에게는 이 같은 한 마디를 건네지 않는다. 


tvN 새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연출 박준화/제작 스튜디오드래곤, MI)는 집 있는 달팽이가 세상 제일 부러운 ‘홈리스’ 윤지호(정소민 분)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이민기 분)가 한 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로맨스. 집필을 맡은 윤난중 작가의 바로 이러한 생각에서 출발했다.  


윤 작가는 “이는 아이 뿐만 아니라 어른도 마찬가지다. 처음이라 힘들고 어려운 것들이 많은데 아무도 어른들에게는 위로의 말을 건네지 않는다고 생각 했다”며 “우리 모두 처음 살아보는 스물이고 서른이고 마른인데, 그래서 우리 모두에게 보여주고 싶은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제목에 담긴 남다른 속뜻을 밝혔다. 


이처럼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평생을 꼬박 일해도 집 한 칸 마련하기 힘든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 누구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그러면서도 활기찬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드라마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홈리스 윤지호와 하우스푸어 남세희, 그리고 자유 연애주의자 우수지(이솜 분), 마초상남자 마상구(박병은 분), 취집주의자 양호랑(김가은 분), 공대마인드의 순정남 심원석(김민석 분) 등 다양한 캐릭터의 모습으로 청춘들의 삶을 보여줄 예정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정소민이 맡은 지호와 이민기가 분한 세희는 보통의 월급쟁이인 우리를 대변한다. 조금은 불안정한 직업으로 분류되는 지호는 때마다 짐을 싸야하는 세입자 인생을 살고 나름의 안정적인 직업을 가진 세희는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뤘지만 30년 동안 대출을 갚아야하는 하우스푸어가 됐다. 


윤 작가는 드라마 속 인물을 보면서 “쟤도 나처럼 사는구나, 나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구나”라고 느낄 때 위안을 얻는다고. 이에 “가장 가까이에 있는 인물을 주인공으로 삼아 현 시대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이번 작품이 전할 의미와 가치에 대해 기대감을 심어주고 있다.  
한편,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호구의 사랑’, ‘직장의 신’, ‘꽃미남 라면가게’의 윤난중 작가가 드라마 ‘싸우자 귀신아’, ‘식샤를 합시다’, ‘막돼먹은 영애씨’의 박준화 감독과 호흡하고 정소민, 이민기, 이솜, 박병은, 김가은, 김민석 등 연기력과 개성 만렙의 배우들이 함께 해 올 하반기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아르곤’ 후속으로 오는 10월 9일(월)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