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BS2 ‘맨홀’ 강홍석, 김재중 상황 반전시킬 키플레이어 大활약!

입력 2017.09.22  14:11:21

공유
default_news_ad1
▲ 강홍석이 이번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맨홀’에서 극의 반전을 이끄는 역할로 시선을 모았다. 뉴스팩트 조 현 기자

KBS2 ‘맨홀’의 강홍석이 반전의 열쇠를 쥔 키플레이어로 활약했다.

강홍석은 이번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맨홀’(연출 박만영/유영은, 극본 이재곤)에서 극의 반전을 이끄는 역할로 시선을 모았다. 사건 당일의 기억을 떠올려 범인에 대한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한 데 이어, 김재중이 타임슬립을 다시 할 수 있도록 맨홀을 뚫어냈다.

13회 방송에서 양구길(강홍석 분)은 묻지마 폭행 사건의 피의자의 손목에 큰 흉터가 있었다는 것을 기억해내며 봉필(김재중 분)에게 그림으로 그려 전달했다. 이를 본 필과 강수진(유이 분)이 진짜 범인인 박재현(장미관 분)을 의심하는 계기를 만든 것.

또, 어제 방송에서 교통사고로 생사를 오가는 수진이를 구하기 위해 맨홀을 파야 한다는 필을 지켜보던 구길은 포크레인을 동원해 맨홀을 파기 시작했다. 맨홀이 뚫리자 알 수 없는 기묘한 불빛이 올라와 위험한 순간에 처했던 필과 수진이 마침내 맨홀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처럼, 강홍석은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핵심 키플레이어로 활약하며 극의 반전을 이끌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강홍석, 의리의 키플레이어가 이끈 통쾌한 사이다 전개“, “알고 보면 능력자 양구길! 저런 친구 있었으면 좋겠다”, “필의 말만 믿고 구길이 맨홀 뚫어 냈을 때 속이 다 시원했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홍석이 키플레이어로 활약한 KBS2 수목드라마 ‘맨홀’ 15회는 다음주 수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KBS2 ‘맨홀’ 캡쳐] 

조 현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