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다시 ‘인생캐’를 마주한다!

입력 2018.07.06  10:26:45

공유
default_news_ad1

배우 유연석이 ‘미스터 션샤인’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유연석이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 스튜디오드래곤)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과 뮤지컬 ‘헤드윅’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던 그가 브라운관 복귀를 알리며 반가움을 더하고 있는 것.

앞서 유연석은 지난 해 1월 종영한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수재 외과의사 ‘강동주’로 분해, tvN ‘응답하라 1994’에서의 ‘칠봉이’와 더불어 그의 ‘인생캐’를 다시 썼다. 그의 전매특허라 할 수 있는 눈빛 연기는 시청자들을 압도했고, 이 시대 청춘들의 아픔을 대변하며 묵직한 감정연기부터 달달한 멜로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이후 그의 연기 행보는 무대로 옮겨졌다. 지난 해 8월, 뮤지컬 ‘헤드윅’으로 파격 변신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유연석은 화려하면서도 짙은 메이크업으로 외적인 변신을 선보였음은 물론, 탄탄한 연기력과 발군의 노래실력을 선보였다. 그는 세상의 편견에 맞서는 헤드윅 그 자체가 되어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그런 그가 다시 한 번 인생캐릭터를 마주했다. 유연석이 ‘미스터 션샤인’에서 맡은 캐릭터는 ‘구동매’ 역으로 백정의 아들로 태어나 흑룡회 한성지부장에 오른 인물이다. 동매는 조선 최고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김태리 분)을 만나기 위해 조선으로 돌아오면서, 그의 앞에 펼쳐질 파란만장한 앞날을 예고한다.

유연석은 장르 불문, 캐릭터 불문의 깊고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차곡차곡 스스로 만들어나가며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고 있다. ‘미스터 션샤인’ 속 유연석이 빚어낼 ‘구동매’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다.

한편, 유연석이 출연하는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오는 7일(토)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노트, 킹콩by스타쉽]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