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빅스 레오, 뮤지컬 ‘엘리자벳’ 치명적 판타지 ‘토드’ 役 확정.

입력 2018.09.04  14:21:12

공유
default_news_ad1
▲ 그룹 빅스의 레오가 뮤지컬 엘리자벳 토트역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

솔로 아티스트로 성공적인 활동을 마친 빅스 레오가 뮤지컬 배우 정택운으로 돌아온다.

솔로 첫 번째 미니 앨범 ‘CANVAS(캔버스)’ 발매 이후 단독 콘서트 ‘2018 LEO CONCERT CANVAS(2018 레오 콘서트 캔버스)’까지 성공적으로 마친 빅스 레오(이하 정택운)가 뮤지컬 ‘엘리자벳’ 출연을 확정하며 뮤지컬 배우 정택운으로 화려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황후이자 극적인 삶을 살았던 실존 인물인 엘리자벳 황후와 판타지적 캐릭터 죽음(Der Tod)의 사랑을 그리는 작품이다. 다채롭고 매력적인 캐릭터와 예측을 뛰어넘는 전개, 서정적인 음악으로 매 공연마다 관객의 열띤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지난 2012년 초연 당시 10주 연속 티켓 예매율 1위, 2012년 1분기 판매 1위, 2012년 인터파크 ‘골든티켓 어워즈’ 티켓 파워 1위를 차지했으며 총 120회에 걸쳐 15만 관객을 동원했다. 제6회 더뮤지컬 어워즈에서는 올해의 뮤지컬상을 비롯해 총 8개 부문을 석권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입증했다.

특히 ‘엘리자벳’에서 정택운이 맡은 ‘죽음(Der Tod)’은 치명적인 매력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판타지한 캐릭터로 매 공연마다 실력파 뮤지컬 스타들이 캐스팅돼 화제를 모아온 역할이다. 이에 차세대 뮤지컬 스타로 손꼽히는 정택운만의 ‘죽음(Der Tod)’이 어떤 색으로 완성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14년 뮤지컬 ‘풀 하우스’로 데뷔한 이후 2016년 ‘마타하리’ 2017년 ‘몬테크리스토’와 ‘마타하리’에 연속 발탁돼 안정적인 연기와 감성적인 가창으로 흥행 블루칩으로 떠오른 정택운은 지난해 ‘더 라스트 키스’의 황태자 루돌프 역을 맡아 애절한 로맨스와 루돌프의 성장을 심도 깊은 연기로 표현하며 실력과 티켓 파워를 겸한 대세 뮤지컬 배우로 사랑받았다.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 미니 앨범을 선보인 이후 단독 콘서트까지 성황리에 마친 정택운은 콘서트에서 그간 열연한 뮤지컬 작품의 넘버들을 열창하며 정택운만의 뮤지컬 축소판을 선보이기도 했다. 뮤지컬 무대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던 만큼 정택운의 ‘엘리자벳’ 캐스팅 확정에 팬들의 기대감 역시 더해지고 있다.

정택운의 합류로 관객의 관심이 더해지고 있는 뮤지컬 ‘엘리자벳’은 오는 11월 17일부터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젤리피쉬]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