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OCN 플레이어, 송승헌의 진가 발휘해 "시간 순삭"...

입력 2018.10.08  09:25:55

공유
default_news_ad1

OCN 오리지널 주말드라마 '플레이어'가 방송 첫주부터 4회까지 시청률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시청자들의 주말 밤을 사로잡으며 OCN '플레이어'는 본격 '시간순삭', '핵사이다' 드라마로 떠오르고 있다. 그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키며 첫 회부터 송승헌이 열연하며 만든 완벽한 천재 사기꾼 강하리의 매력, 몰입도 높은 스토리 전개, 다음 편이 궁굼해지는 예측불가의 엔딩으로 시청률 상승을 이뤄내고 있다.
 

'머니스틸액션'이란 장르는 이전에도 볼 수 있었지만, '플레이어'는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장르물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배우 송승헌이 완벽히 그려내는 천재 사기꾼 강하리는 매 회마다 다채롭고 새로운 매력을 자랑한다.
 

지난 '플레이어' 3회, 4회는 배우 송승헌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시청자에게 연기 고민의 흔적이 그대로 묻어나 누구도 소화할 수 없는 천재 사기꾼 강하리를 보여줬다. '플레이어' 3회에선 강하리(송승헌)와 검사 장인규(김원해)이 손을 잡고 첫 타깃을 물색해 전체 판을 계획했고, 그 첫번째 타깃은 화양물산 사장인 나원학(김형묵 분)으로 강하리(송승헌)가 스포츠 에이전트에게 접근해 나원학(김형묵)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플레이어' 4회에선 나원학(김형묵)사장이 플레이어들 상대로 한방 날렸고, 이에 강하리(송승헌)은 더 치밀하고 전략적으로 '판'을 짰다. 결국 화양물산 나원학 사장의 국책사업 및 입찰비리 등 구속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줄 결정적 증거를 찾아 장인규 검사(김원해)에게 넘겨줬다.
 

한편, 플레이어 4인방 중 가장 베일에 쌓인 인물로 꼽혔던 천재 사기꾼 강하리(송승헌)가 과거 이야기가 회상하면서 앞으로의 전개와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구멍이라고는 1도 찾아볼 수 없는 사기꾼 강하리를 연기한 송승헌은 다양한 캐릭터로 능청스럽게 변신하는 것은 물론 맨손으로 펼치는 액션신과 생동감 넘치는 달리기신 등 보여주는 연기마다 송승헌의 진가를 드러내고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범죄수익환수' 비공식 팀으로 활동하게 될 플레이어들과 채널을 고정시키게 만든 일등공신 배우 송승헌의 연기로 다음 회를 더욱 궁굼하게 만드는 전개가 시작됐다. OCN 오리지널 토일드라마 '플레이어',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 방송.

 

 

[사진=더좋은이엔티]

조 현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