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우 이민기, 어른오빠미(美) 대폭발!

입력 2018.10.10  10:39:40

공유
default_news_ad1

배우 이민기가 어른오빠미(美)를 폭발시키며 안방극장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어제(9일) 방송에서는 이민기가 ‘어른 남자’의 여유롭고 단단한 서도재의 면모를 제 옷 입은 듯 찰떡같이 표현해 냈다. 또 빠져들지 않고는 못 베길 강력한 케미력을 입증하며 화제를 이어갔다. 

지난 방송에서 한세계(서현진 분)에게 도발적인 동침(?) 제안을 던졌던 서도재(이민기 분)는 그동안 숨겼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기 시작했다. “내가 이제 알아요, 한세계씨 착한 거”라며 직구를 내던져 숨멎을 유발하는가 하면 그녀의 능청을 마주할 때마다 피식 웃음이 새어나오는 모습들로 시청자들을 단단히 홀리고 있다.
 

언제나 감정을 숨기고 절제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었던 서도재가 조금씩 그 속마음을 흘리며 미소 짓는 순간들은 이민기(서도재 역) 특유의 소년미와 한층 깊어진 남자다움이 오묘하게 뒤섞여 더욱 여심을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다.
 

한세계의 도발에는 더한 도발로 대처하는 여유로운 어른미 역시 묘한 섹시함을 더했다. 뻥 뚫린 사무실의 블라인드를 지적하는 그녀의 장난에 “좀 수상해도 됩니까?”라고 훅 치고 들어오는 직구로 오히려 그녀를 당황하게 만든 것. 상황을 쥐락펴락하는 그의 천연덕스러운 연기는 한층 쫄깃한 전개를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술에 취한 한세계가 영상통화로 주정을 부려도 무심하게 은근히 다 받아주는 다정함을, 그녀가 했던 말을 기억해두며 딱 맞는 선물을 안기는 세심함까지 보였다. 그녀에게 “내가 구분할 수 있는 유일한 배우니까”라고 단단한 목소리로 전한 진심은 묘한 텐션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특히 이날 서도재가 기자들 앞에서 한세계를 감싸 안은 엔딩 장면은 본격적인 로맨스에 불을 붙였다. 결정적 순간에 보인 박력과 꿀이 뚝뚝 떨어지는 멜로 눈빛, 손마저 설레게 연기하는 디테일이 빛을 발하며 이민기의 물오른 로코력을 제대로 실감케 했다.
 

이처럼 이민기는 안면인식장애로 깊은 상처를 가진 인물이 점점 변화해 나가는 모습을 섬세하고 설레게 표현해 내고 있다. 그의 믿고 보는 열연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JTBC '뷰티 인사이드' 방송화면 캡처]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