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규한, tvN 단막극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열연! 현실 로맨스 선보여

입력 2019.01.14  11:12:00

공유
default_news_ad1

배우 이규한이 tvN 드라마 스테이지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에서 열연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2일 방송 된 tvN 단막극 ‘드라마스테이지 2019’의 여덟번째 기대작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극본 김도연, 연출 정형건)는 자신들의 이별을 영화로 각색중인 남녀가 그들이 헤어진 진짜 이유를 알아가는 내용을 담은 현실 밀착 로맨스 드라마. 오펜이 배출한 신예 김도연 작가의 탄탄한 스토리와 ‘막돼먹은 영애씨’를 통해 인정받은 정형건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규한은 극 중 과거 밑바닥을 찍었지만 지금은 잘 나가는 시나리오 작가가 된 ‘필기’ 역할을 맡아 전 남자친구와 시나리오 작업을 해야 하는 영화감독 ‘희수’ 역을 맡은 상대역 이선빈과 색다른 로맨스 호흡을 선보였다. 각자 자신의 속마음을 영화 시나리오를 매개로 차분히 전달하며 서로에 대한 감정을 조금씩 풀어가는 과정을 현실감 있게 표현했다는 평. 이규한은 이번 단막극으로 치열한 연애를 통해 한층 성장해 나가는 스토리 속 캐릭터를 실감나는 연기로 선보였다. 만취, 키스신, 몸싸움 등 찌질한 순간부터 진한 멜로 연기까지 다양한 순간의 감정을 현실감 있게 표현,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소화해 낸 그의 탄탄한 연기력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이규한은 지난 연말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부잣집아들’ 남태일 역할로 연속극 부문 우수상을 수상, 데뷔 이 후 첫 연기부문 수상의 쾌거를 이루었다. 현재는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조선 최고의 수학자 주호걸 역을 맡아 데뷔 이 후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하고 있으며 2월 방송을 앞 둔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촬영에도 한창이다. 드라마는 물론 예능 및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다재 다능한 배우 이규한의 2019년이 기대된다.

 

 

[사진=tvN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방송화면 캡쳐]

 

 

권선영 기자 press@newsfact.kr
제보, 보도자료 접수 press@newsfact.kr

Special Fact & News
<저작권자 ©뉴스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가장많이 본 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인기기사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